관리 메뉴

삶을 누리는 디비누스

페어몬트 나일 시티 호텔 - 카이로 여행기 (Fairmont Nile City Hotel, Cairo) 본문

세계 여행기/이집트

페어몬트 나일 시티 호텔 - 카이로 여행기 (Fairmont Nile City Hotel, Cairo)

케일럽 2018.03.08 05:00

이집트는 자유여행을 계획/준비할 시간도 없었고 대중교통이 불편하다는 소문을 들어 여행사와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저번 요르단 여행에도 이용한 여행사라서 이번에는 10% 할인을 받았다. ^^

이집트 도착 첫째 날에는 숙소에 체크인하고 주변을 둘러보았다. 숙소는 페어몬트 나일 시티 호텔(Fairmont Nile City Hotel). 5성급 호텔이라고는 하나 왠지 모르게 방콕의 4성급 호텔 같았다. 그리고 위치 상으로 다소 불편한 점이 있다. 나일 강가 도로(Corniche)에 위치하여 로맨틱하게 산책을 하고 싶었으나 이집트의 도로는 여행해 본 국가 중에서 최악이었다. 교통체증이 심각하다는 방콕에서 자라고 베트남 같은 오토바이 천국 하노이에서도 두려움이 없었지만 카이로에서는 도저히 길을 건널 맘이 생기지 않았다. 하노이에 오토바이가 수백대라면 카이로는 차가 수백대이다. 그리고 멀쩡한 차를 보기 힘들 정도로 거의 모든 차가 찌그러지고 기스가 많았다. 차에 앉아 있으면 옆차량 사람과 악수는 물론 옆차량에 있는 물건까지 꺼내올 수 있도록 차가 가깝다. 옆차가 아니라 그냥 바로 옆자리에 앉은 기분이다. 차와 차 사이에 공간이 없다. 그렇다고 천천히 주행하는 것도 아니다.

다행이도 숙소와 연결된 쇼핑 센터가 있어 지루하지만은 않았다. 그리고 이집트에서는 아직도 호텔 로비를 포함한 실내에서 흡연을 한다. 담배는 물론이고 시샤도 핀다. 필자도 현지인처럼 저녁마다 물담배를 피우면서 하루를 마무리 하였다.

숙소 시설은 그냥 평범하다. 그래도 강가에 위치한 호텔이라 저녁을 먹으며 아름다운 나일 강을 볼 수 있다. 다음날에는 이른 아침에 일정이 시작되어 조식을 못 먹었는데 조식을 포장해 주었다. 서비스만큼은 5성급 호텔이었다. 

창밖을 보니 스티로폼으로 만든 배가 있다. 그리고 아침마다 사람이 나와서 기지개를 피고 오줌도 눈다. ㅎㄷㄷ.

다음 사진은 페어몬트 나일 시티 호텔에 있는 레스토랑 음식.

다음은 조식.





댓글 0건 | 트랙백 0
댓글 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