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삶을 누리는 디비누스

인피니트 엣지 슛스루 시스템 (Infinite Edge Shoot Through System) 본문

활쏘기/컴파운드 보우

인피니트 엣지 슛스루 시스템 (Infinite Edge Shoot Through System)

케일럽 2015.09.05 07:00

인피니트 엣지 컴파운드 보우를 소유한지도 벌써 4개월... 여러가지 아이템을 업그레이드 하였지만 아직도 뭔가 빠진 기분이다... 특히 캠린이 맘에 걸린다... 고정 상태에서는 기울기가 없지만 당기면 기울기가 있다... 케이블가이드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형상이다... 해답이 있나 하면서 여러 사이트를 돌아다니다가 슛스루(shoot through) 시스템을 접하게 되었다... 케이블가이드 없이 케이블을 양쪽으로 벌려 주는 시스템으로 최대 장점은 캠린이 사실상 없어진다는 것이다... 그래서 시행착오를 거처 인피니티 엣지를 완벽한 슛스루(shoot through) 시스템으로 개조하였다...

케이블을 벌리기 위해서는 일단 케이블의 탄력을 줄여야 한다... 인피니트 엣지는 림볼트를 풀어 케이블의 탄력을 줄일 수 있기에 림볼트를 풀어주었다... 다른 컴파운드 보우는 보우프레스를 사용해야 한다... 케이블을 벌리면서 케이블의 꼬임도 풀어주었다... 케이블의 길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꼬임을 풀어준 만큼 반대쪽에서 꽈줘야 하기 때문에 몇번 풀어줬는지 기억해야 한다... 필자는 20번 풀어주고 갈라진 케이블 끝부분을 각 10번씩 감아주었다...

케이블을 벌려주는 기능을 할 스프레더는 화살대를 알맞은 크기로 자르고 노크를 양쪽 끝에 삽입했다... 케이블이 서로 닿지 않도록 한쪽을 조금 더 길게 만들었다... 그리고 스프레더가 움직이지 않도록 서빙을 스프레더 안쪽에 묶어 주었다... 처음에는 위아래 다 노크 스프레더를 사용했지만 활을 쏘다 보니 아래쪽 스프레더가 팔에 걸리적 거리고 드롭어웨이 레스트의 타이밍 코드 때문에 계속 뒤틀렸다... 그렇다고 스프레더를 아래로 내리면 스트링스탑 로드에 걸렸다...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원형 뚜껑이다... 실은 어디에 어떻게 쓰는 물건인지는 모르지만 스프레더 역활을 하기에 완벽한 조건을 가졌다... 뚜껑처럼 원형에다 옆에는 홈까지 있어 스프레더로 사용하기에 완벽했다... 먼저 스트링스탑 로드에 낄 수 있도록 뚜껑 정중앙에 구멍을 뚫었다... 로드에서 잘 움직이도록 구멍은 널널하게 뚫어줬다... 활을 당기면 뚜껑 스프레더도 스트링스탑 로드를 따라 움직이기에 스트링스탑도 짧게 짤라 버렸다...

스프레더를 설치하고 나면 캠타이밍과 캠싱크를 다시 맞춰줘야 한다... 캠타이밍과 캠싱크 맞추는 방법은 이전의 인피니트 엣지 캠 총정리 포스트를 확인하면 된다...

슛스루 시스템으로 개조하면서 예전에 있던 깃 클리어런스 문제도 없어지고 레스트를 활의 정중앙에 맞출 수 있어 좌우 위아래 맞추기가 편해 졌다... 그리고 캠 기울기가 없어져 활쏘기도 더 편해졌다... 대체적으로 만족한다... ^^ 튜닝도 새로한 겸 핍사이트를 다시 고정해 버렸다... 당겨도 돌아가지 않고 깔끔하게 잘 마무리 된 것 같다... ^^




댓글 2건 | 트랙백 0
댓글 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