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삶을 누리는 디비누스

황당한 오토바이 사건... Strange Motorcycle Incident... 본문

자동차/KSR-110

황당한 오토바이 사건... Strange Motorcycle Incident...

케일럽 2012. 3. 19. 21:21

중고 오토바이를 구입하고 일주일도 않되서 일어난 일이다...
this happened within a week of buying a secondhand bike...

5시30분에 칼퇴근을 하고 지하 주차장에 내려가서 케샬의 시동을 부릉~ 걸어줬다...
i headed to the parking lot after getting off work at 5:30 sharp... and i brought my precious KSR-110 to life...

그런데 어디선가 달가락달가락 소음이 들려오는데... 흠... 내 애마에서 나는 소린가? 잠시 생각했지만 급히 가야할곳이 있어서 그냥 떠났다....
then i heard a noise... sounding like a clatter of some sort... hmm... is my precious bike making that sound? i thought for a second but rushed on since i had places to go...

주차장을 나와 센트럴 월드 앞길 큰길의 차 사이로 지나고 있는데 갑자기 땡그랑 소리가 뒤쪽에서 들려왔다...
after exiting the parking lot, i drove through the traffic in front of central world... then all of a sudden, i heard a clash behind me...

흠 뭐지하면서 애마를 잠시 세워 뒤를 돌아봤지만 뒤에 따라오던 다른 오토바이와 차들 밖에 않보였다... 뭐 다른 차에서 난 소리겠지하며 난 내 갈길을 갔다...
hmm... so i stopped my bike in the middle of the road to see what fell off; all i could see was other motorcycles and cars... so i thought it was some other car made the sound...

내 일을 보고 집에 들어간건 약 4시간 이후.... 언제나처럼 애마를 모셔두고 잠깐 바라보는데...
after four hours of taking care of my business, i was home... as always, i was admiring my precious bike...

흠... 이건 뭐지? 뭐가 허전하다?
hmm... what's this? something's missing...?

ㅎㄷㄷ....
OTL...

그렇다... 내 번호판이 없는것이다...
yeah... my number plate is gone...

순간 머리가 백지가 되고... 이건 무슨 일이지 하는데 순간 ctw 앞에서 난 소리가 생각났고 머리에 그림이 그려지기 시작했다....
immediately my mind went blank... so what could've happened... then i remembered... the sound in front of CTW... and a picture started to form in my head...

처음 시동 걸때부터 달달거리던 번호판이 주행하다가 큰길에서 떨어진 것이다...
my number plate which was clattering since the beginning fell off during my ride...

ㅎㄷㄷ... 골치아프다...바로 집으로 돌아가던 수지를 불러 ctw 로 향했다!  그 소리가 난 지점을 기억하고 워낙 복잡한 도로라서 청소같은건 안하는 거리임을 알기에 무조건 내 번호판을 찾으러 간 것이다... 때는 저녁 10시경.. 아직도 차가 막힌다... 그나마 다행이다... 차가 많으면 다른 사람 눈에 않뛰겠지?
OTL.... headache... so i called Suzie who was on her way home... and head towards CTW! since i remembered where the sound came from and that road in front of CTW is always busy, i just went to look for my plate... it was 10PM... the traffic was still bad... but that's a good thing... if there are many cars maybe people won't notice it...?

목적지에 도착해서 (참고로 10차선 정도되는 거리이다! ) 소리가 난 지점에서 한 70미터를 한쪽에서 쭉 걸어갔다... 눈은 도로를 향하고... 점점 절망감이 다가오기 시작했다... 그러다 저 멀리 거리 중간에 하얀게 보여 담대하게 길을 건넜다! 근데 그냥 쓰레기... 왜 이리 쓰레기가 많던지... 휴...
when we arrived at the destination (FYI, its 10 lane wide road!), i started to walk around 70m from the location where the sound originated from... my eyes were fixed on the road... i was feeling my desperate each passing moment... then i noticed something white in the middle of the road far ahead... so i crossed the road! but it was only a trash... so many trash around... sigh...

암튼 이제 반대편에 왔으니 다시 한번 찾아봐야지 하는 심정으로 검색하기 시작했다...
anyways, since i am on the other side, i should start walking back searching...

바로 땡그랑 소리가 난 지점에 도착했을 때 바닥에 하얀 물질이 보였다....
when i reached the location where i heard the sound, i saw a white object on the road...

또 쓰레기인가 하면서도 희망을 가지고 다시 무단횡단을 했는데...
so i crossed the road again thinking it was trash...

바로 내 번호판이었다!!! 떨어뜨리고 거의 4시간 후에와서 찾은 것이다!!!
it was my number plate!!! i found it after 4 hours of dropping!!!

하나님께 감사하고 밤에 도와주러 온 수지에게도 감사!
thank God and suzie who came to help at night!




댓글 6건 | 트랙백 0
댓글 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