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삶을 누리는 디비누스

엄마가 칼 사왔어! my mom bought knives! 본문

생각의 가치/사회와 정치

엄마가 칼 사왔어! my mom bought knives!

케일럽 2011.11.21 14:29

인터넷에서 요새 돌아다니는 웃긴 이야기.
funny yet funny story...

얼마전 어머니께서 백화점에서 칼을 세트로 사 오셨어요
some time ago, my mom bought a knife package...

며칠 뒤 재활용 하는 날에 전에 쓰던 칼도 버리게 되었어요
on the garbage day, i was throwing old knives away...

제가 일반 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버리려고 하자 아버지께서 '이 자슥아!! 거따 버리면 나중에 분리 수거 해 가시는 분들 다친단 말야!!" 이렇게 호통을 치시면서 "칼은 일단 들고 내려갔다가 있다 밑에서 종이한 장 주워서 그거에 말아버리자!" 라고 하셨어요.
as i was about to throw it in the garbage bag, my dad said, 'if you leave the knife there, the garbage guy could get hurt! lets just take it down stairs and wrap it in paper!".

그렇게 해서 저는 일반 쓰레기 봉투를 들고 아버지는 한손에 칼을 한손엔 의류 수거함에 버릴 헌 가방을 들고 엘레베이터에 탔습니다.
so i carried the garbage bag while my dad carried the knife with some old bags and got on the elevator...

1층으로 내려가던 도중 5층에서 엘레베이터가 섰어요. 그리고 5층에 사는 훈남오빠가 탔습니다.
the elevator stopped at 5th floor. and this gorgeous looking guy got in...

훈남 오빠가 제 옆에 바짝 섰습니다.
he was standing very close to me.

두근두근 . 그런데 훈남 오빠가 3층 버튼을 누르더라구요.
my heart was pounding... then the guy pressed 3rd floor.

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죠.
i thought of nothing at the moment.

띵동! 3층입니다. 엘레베이터가 3층에 섰어요.
then came the third floor.

그런데 문이 열리는 그 순간!
but as soon as the door opened!

훈남 오빠가 제 손목을 잡고 엘레베이터 밖으로 미친듯이 내달렸어요.
the guy grabbed my hand and started to run.

"어머어머!! 왜이러세요!" 저는 놀라서 소리쳤죠.
"ah~! what are you doing?!" i screamed at him.

"잔말말고 뛰어! 방금 니 뒤에 미친X이 칼 들고 서있었어!"
"just be quiet and run! a lunatic was holding a knife behind you just now!"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rofl...

저는 그 상황이 너무 웃겨서 해명도 못하고 오빠와 손을 잡고 달리기만 했어요. 오빠 미안해요.
it was too hilarious to explain... i just kept running next to him... sorry about that.

한참을 달리다가 오빠가 뒤를 한 번 돌아보더니
after some distance, the guy looked back and screamed,

"으악!!!!!!!!!!!!!!!!!!!!으아아악!!!!!!!!!!!!!!!!!!!!!!!!!!!!!!!!!!!!!!"
"oh no~!!!! no!!!!"

엄청난 소리를 지르며 이번텐 아예 제 손을 놓고 빛의 속도로 도망가버리는 것이 아니겠어요?
and he let go of me and started to run by himself at the speed of light~!

저도 뒤를 쳐다봤죠.
so i looked back...

아버지께서 한손에 칼을 들고 몇 오라기 안되는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미칠듯한 스피드로 쫓아오고 계셨습니다.
my dad was running at full speed towards us, holding the knife on one hand...

"야 XX야!!! 내 딸 내놔라!! 이 XX야!!!!!!!!!!!!!!"
"hey you!!! give back my daughter!!!"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ROFL...

딸을 빼앗긴 아버지도 극도의 흥분상태셨어요.
my dad was worried sick after losing his daughter...

결국 동네 경찰차가 오고 나서야 사건은 마무리 되었어요.
eventually, the police came... 

달아난 훈남 오빠가 경찰에 신고했더라고요 ㅋㅋㅋㅋ
cuz the guy called the cops... lol

전 그 사건을 계기로 그 오빠와 친해졌습니다만 우리아버지께서는 아직 그 오빠를 싫어하시는 것 같아요
though i became close to the guy after this little incident. my dad dont like him much.

조용한 동네에 경찰차까지 오게 된 사건으로 아버지는 아파트 주민분들께 제대로 눈도장 찍으셨고 며칠전에 동 대표가 되셨습니다.
because police were involved in a small town, my dad became really popular in town; eventually became a major of the town.


출처 Source: 컬투쇼 Culture Show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글쓴이 케일럽
Post by Caleb




댓글 0건 | 트랙백 0
댓글 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