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삶을 누리는 디비누스

돌아온 탕자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본문

생각의 가치/종교

돌아온 탕자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케일럽 2011. 11. 9. 07:00

누가복음 15장에 나오는 돌아온 탕자 이야기는 유명하며 렘브란트 같은 화가들의 그림거리가 되기도 했다.
the story of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is popular and is subject of art for many artists like Rambrant.


돌아온 탕자(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1669, Oil on canvas, 262 x 206 cm,  The Hermitage, St. Petersbur, Russia

돌아온 탕자의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the story of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is as follows...

어떤 마을에 한 가족이 살고 있었다. 가족 구성원이 어찌 되는지는 모르지만 아버지와 두 아들이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그리고 여러 하인을 대리고 있는 것으로 보아 괘나 잘 나가던 집안이다...
once upon a time, there was a family in a village... we don't know the exact composition of the family members but we know this much; a father and two sons... and considering that they had many servants, their family was well off...

그러던 어느날 작은 아들이 자신의 몫만큼 아버지의 재산을 때어 먼나라로 놀러간다... 먼나라에서 생각없이 놀다가 받아온 모든 재산을 잃어버리고 거기다 흉년까지 들어 완전 거지꼴이 되었다... 나중에는 먹을 것이 없어 돌보던 돼지 우리에서 돼지밥을 먹게 된다...
One day, small son took his share of the father's fortune and went to play on far away land... and he spent all on prostitution and entertainment... he lost everything. on top of that, there was a famine; he was worse off than a beggar... eventually, he had to share food with the pigs he was looking after...

그러다가 깨닭게된다... 내 아버지의 하인 정도만 되어도 이렇게 굶주리지는 않을탠데... 차라리 아버지의 하인으로 살아가자...
than he realizes... even his father's servants don't starve as much as him... let me become my father's servant...

그래서 그는 아버지에게로 돌아간다...
so he returns to his father...

한편. 그의 아버지는 작은 아들을 보내고 매일 매일 아들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린다... 그러던 어느날 아무도 못 알아보는 아들의 모습이 저 멀리서 보이자, 그는 맨발로 뛰어나가 반긴다...
on the other hand, after sending his small child away, the father is waiting for his return... and one day, when he saw glimpse of his son, whom no one else recognized, he went to greet him on his barefoot...

그리고 자신의 옷과 반지를 벗어 입혀주고 그를 위해 아주 성대하게 잔치를 배푼다...
and he clothe him and gave him a ring and had a great celebration for him...

한참 잔치가 벌어지고 있을때 동생이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밭에서 일하던 큰 아들이 돌아왔다... 그리고 불만스럽게 말한다.
his older brother, who was working on the fields, heard that his younger brother is back and there's a big celebration... he was angry with his father.

내가 여러 해 아버지를 섬겨 명을 어김이 없거늘 내게는 염소 새끼라도 주어 나와 내 벗으로 즐기게 하신 일이 없더니, 아버지의 살림을 창기와 함께 먹어버린 이 아들이 돌아오매 이를 위하여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 누가복음 15:29-30
Behold, these many years I have served you, and I never disobeyed a commandment of yours, but you never gave me a goat, that I might celebrate with my friends. But when this, your son, came, who has devoured your living with prostitutes, you killed the fattened calf for him.- Luke 15:29-30

이에 따라 아버지는 다음과 같이 답하신다...
on which the father responds...

이 동생이 죽었다가 살았으며 내가 잃었다가 얻었기로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다 - 누가복은 15:31
But it was appropriate to celebrate and be glad, for this, your brother, was dead, and is alive again. He was lost, and is found. - Luke 15:32

그냥 형이 불쌍하다... 그의 서운한 맘을 이해할 것 같다...
i just feel sorry for the older brother... i understand his scar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글쓴이 케일럽
Post by Caleb




댓글 0건 | 트랙백 0
댓글 쓰기 폼